신사임당의 생애

 ● 1504년(연산 10년) 10월 29일. 출생
    현재의 강릉시 죽헌동 외가인 오죽헌에서 신명화공의 둘째 딸로 태어나다. 

 ● 1510년(중종 5년). 7세
    어려서 외조부 이사온이 교훈과 어머니의 훈도 아래서 자랐다. 안견의 화풍을 받아 산수, 포도,
    풀벌레 등 그림을 공부하기 시작했으며 유교의 경전에 통하고 글씨와 문장에도 능할 뿐 아니라
    자수에도 뛰어난 솜씨를 보이다. 

 ● 1516년(중종 11년). 13세
    부친 신명화공이 진사 시험에 오르다.

 ● 1522년(중종 17년). 19세
    덕수이씨 원수공에게 출가하다. 출가 후 그대로 친정에 머물러 있던 중 11월 친정 부친이 별세하다. 

 ● 1524년(중종 19년). 21세
    서울에서 맏아들 선이 태어나다. 

 ● 1529년(중종 24년). 26세
    맏딸 매창이 태어나다.

 ● 1536년(중종 31년). 33세
    이른 봄 밤 꿈에 동해에 이르니 선녀가 바다 속으로부터 살결이 백옥 같은 옥동자하나를 안고
    나와 부인의 품에 안겨주는 꿈을 꾸고 아기를 잉태하다. 다시 그해 12월 26일 새벽에도 검은
    용이 바다로부터 날아와 부인의 침실에 이르러 문머리에 서려 있는 꿈을 꾸고 아기를 낳으니
    그가 바로 율곡선생이다. 율곡이 태어난 방을 몽룡실 이라고 한다.

 ● 1541년(중종 36년). 38세
    강릉 친정에서 어머니를 하직하고 서울로 올라가며 대관령에서 시를 읊다. 서울 수진방
    (지금의 청진동)에서 시집의 모든 살림을 주관하다. 네째 아들 우가 태어나다. 서울에
    살며 홀로 계신 친정 어머니를 그리며 시를 읊다. 

 ● 1550년(명종 5년). 47세
    여름에 부군 이원수공이 수운 판관이 되다. 

 ● 1551년(명종 6년). 48세
     5월 17일 새벽, 병상에서 2,3일 만에 홀연히 별세하다. 세곡을 운반하는 일로 평안도에
     갔던 부군과 두 아들은 그날 서강에 도착하여 부인의 별세한 소식을 듣다. 파주 두문리
     자운산에 장사 지내다.

 ● 신사임당 동상
     모든 여성의 사표로 덕과 학문, 예능을 고루 갖춘 여류문인이자 화가 , 서예가로 우리겨레의
     영원한 어머님이다.

   1504년 음력 10월29일 강릉 북평촌에서 평산신씨 신명화공의 다섯 딸 중 둘째 딸로 태어났다.
   우리 역사상 가장 모범적인 현모양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