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입 지 장 (立 志 章)

      입지장=뜻을 세우는 글

<학문을 하기 위하여 뜻을 세우는데 필요한 글이다. 선생은 모든 사람이 모두 착하게 행동하고 지혜롭고 선량하면 성인이 된다고 주장한 것이 주목을 끈다.>

 처음 배우는 사람은 모름지기 먼저 뜻을 세워 반드시 성인으로서의 자신을 기약할 것이요 조금이라도 자신을 적게 여겨 이 핑계 저 핑계를 대고 물러 가려는 생각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니라.

대개 보통 사람도 성인과 더불어 그 본성은 한가지니, 비록 기질은 맑음과 흐림, 순수함과 잡 됨의 다름이 없지 않으나,
다만 참답게 알고 실천을 통하여 젖어온 구습을 버리고 그 본성을 회복하려면, 털끝만치 보태지 않아도 온갖 착함이 구비됨에 족할 것이니, 보통 사람이라도 어찌 가히 성인으로 스스로 기약하지 아니하랴.

그러므로 맹자께서 사람의 본성이 착함을 주장하여 말마다 요순을 들어 실증하여 말씀 하시되 「사람이면 누구나 다 요순이 될 수 있다.」 하였으니 어찌 우리를 속이 셨으리 오, 항상 마땅히 분발하여 스스로 말씀하시기를

사람의 본성은 본시 착하여 예나 이제나 지혜롭고 어리석음의 구별이 없거늘, 성인은 왜 혼자 성인이 되며 나는 왜 홀로 중인이 되는가? 뜻이 서지 못했으며 앎이 밝지 못하여, 행함이 독실하지 못한 까닭이다. 뜻의 섬과 앎의 밝음과 행함의 독실함은 모두 나에게 있는 것이니, 어찌 다른데서 구하랴.

안연이 말하기를 순은 어떤 사람이며, 나는 어떤 사람이냐. 함이 있으면 다 이와 같다. 하였으니 나도 또한 안연의 순을 바라는 것을 본받겠다.」라고 하셨다.

사람의 얼굴은 추한 것을 고쳐 곱게 할 수 없고, 체력은 약한 것을 고쳐 강하게 할 수 없으며, 짧은 것은 길게 할 수 없나니. 이것은 이미 정해진 분수라 고칠 수 없지마는,


오직 마음의 뜻은 어리석음을 고쳐 선량하게 될 수 있으니, 이것은 마음의 신령스러움이 나기 전부터 타고난 것과는 관계없기 때문이다.

지혜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고, 선량한 것보다 귀한 것은 없거늘, 무엇이 괴로워서 선량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되지 못하여 하늘의 주신바 본성을 손상 시키겠는가. 사람이 이 뜻을 가져 굳건히 물러서지 않으면 도에 거의 가까우리라.

무릇 사람들이 스스로는 뜻을 세웠다고 이르면서, 곧 힘쓰지 않고 머뭇 거리며 기다리는 것은 말로만 뜻을 세웠지 실상은 정성껏 배우라고 하는 성의가 없는 까닭이다.

만일 나의 뜻이 진실로 학문에 있으면 착한 일을 하는 것은 자신에게 있는 것이니, 하고자 하면 되는 것이다. 하고자 하면 곧 되는 것인데 어찌 남에게서 구하며 어찌 후일을 기다릴 것인가?

뜻을 세우는 것이 귀 한 바는 곧 공부를 시작하되 물러서지 말아야 되는 것이니 만일 뜻이 성실하지 못하고 독실하지 못하여 어물어물하는 생각에 사로 잡혀 시간을 보내면 죽음에 이르더라도 어찌 성취하는 바가 있으리 오.

◁낱말 해석▷
立志章(입지장)=뜻을 세우는 글   
堯舜(요순)=중국고대의 성군인 堯임금과 舜임금
顔淵(안연)=공자의 수제자 十哲의 한 사람
                                                                             <감사합니다.>

     율곡이이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