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이 (李珥) 1 5 3 6   -  1 5 8 4  

 

 조선 중기의 학자, 문신. 호는 율곡(栗谷),이고 시호(諡號)는 문성(文成)이다.

李元秀
(이원수)와 申師任堂(신사임당)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아홉차례나 과거에 장원하여「구도장원공(九度壯元公)」이라 불렀으며,  

대사간
(大司諫)과 호조판서(戶曹判書), 이조판서(吏曹判書), 병조판서(兵曹判書) 등을 지냈다. 주자학에 밝은 대학자로서 퇴계 이황(退溪 李滉)과 함께 우리나라 유학(儒學)의 쌍벽을 이룬다
.
 또 실천을 중요시한 그의 학문경향은 나라 일을 보는 데에도 그대로 나타났다.

왜적의 침입에 대비한 10만 대군의 양성과 세법을 개선하기 위한 대동법
(大同法)의 실시등을 주장했으나 생전에 이루지는 않았다.

그 뒤 임진왜한이 일어나자 사람들은 그의 앞을 내다보는 안목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    율곡기념관                                        

                      
                   신사임당/율곡/매창/옥산 유물 등 135점을 전시하고 있다 

aniblue08_next_1.gif

                                                                                                                    <감사합니다>

                       home04.gif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