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처 세 장 (處 世 章)

        처 세 장=세상에서 처세하는 글

<각자의 처신에 대하여 설명하고, 학문을 하는 흉내만 내는 사람들에게 경고를 보이고 있다.>

옛 학자는 벼슬을 구하는 것이 아니라, 학문이 성취되면 위에서 올려다 쓰는 것이니 대개 벼슬은 남을 위한 것이요, 자기를 위한 것이 아니다.

지금은 그렇지 아니하여 과거로 사람을 뽑게 되므로 비록 천리를 통하는 학문과 사람에 뛰어난 행실이 있어도 과거가 아니면 출세하여 도를 행할 수 없음으로 아비가 아들을 가르치고 형이 아우에게 권하는 것이 과거 외에는 다른 방법은 없으니 선비의 풍습이 경박함이 이 까닭이다.

다만 요즈음 선비가 많이 부모의 희망과 집안의 계책을 위하여 과거를 하더라도 마땅히 자기의 포부를 길러서 때를 기다려서 득실을 천명에 맡길 것이요, 조급하게 열중하여 그 뜻을 잃지 말 것이니라.

사람들이 말하되 과거 때문에 학문할 수 없다고 하니 이것은 핑계 대는 말이요, 성심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

옛 사람은 부모를 봉양할 때에 밭 갈기도 하고 품팔이도 하며, 쌀을 지고 다니던 사람도 있었으니 밭 갈고 품팔이하고 쌀을 지고 다니던 때에는 고생이 심한데, 어느 겨울에 독서하랴마는 그들은 부모를 위하여 노력하여 자식의 직분을 닦고, 남은 힘으로 글을 배워도 또한 덕에 나아갈 수 있었거늘 요즈음 선비들은 옛 사람같이 부모를 위하여 노력도 하지 않고 다만 과거 보는 일 한가지가 부모의 욕망하는 바이므로 이것을 일삼게 되었으니, 과거 보는 일이 비록 이치는 다르나 역시 앉아서 책읽고 글 짓는 것이니, 밭 갈고 품 팔이 하고 쌀을 지고 다니는 것보다 백배나 편하지 아니하랴.

하물며 남은 힘으로 성리 서를 읽을 수 있음에랴? 다만 과거를 보는 사람은 대개 합격하고 못하는데 마음이 쏠려 마음이 항상 조급하므로 도리어 노력하는 것이 마음씨에 해가 없는 것보다 못하다. 그러므로 옛 성현의 말에 「공부 길에 방해될까 염려가 아니라, 뜻을 빼앗길까 걱정이다.」라고 하였다.

만약 그 일을 하면서도 뜻 지킴을 잃지 않으면 과거 보는 일과 학문을 다스림이 병행하여 서로 어긋나지 않을 수 있을 것이다.

요즈음 사람들은 과거공부한다고 하면서 실지로는 공을 드린 보람도 못하고 학문을 다스린다 하면서 실지로는 착수하지도 않고, 만일 과거공부를 책임지우면「나는 학문 다스림에 뜻을 두어 여기에 급급하지 않다.」하고 만일 학문 다스림에 책임지우면「나는 과거 관계로 실지로 공부할 수 없다.」고하여 이렇게 미루기만 하고 유유히 시간만 보내어 마지막엔 과거공부, 학문 다스림을 다 이루지 못하니 늙어서 뉘우친들 소용있으랴? 아아 경계할 지니라!

사람들이 벼슬하기 전에는 벼슬하기만 급하다가 벼슬한 뒤에는 벼슬을 잃을까 걱정하여 골몰해서 그 본심을 잃는 사람이 많다. 어찌 두렵지 않으랴. 벼슬이 높은 사람은 도를 행하기를 주장하여 도를 행할 수 없으면 물러갈 것이요, 만일 집이 가난하여 먹기 위해 벼슬을 면하지 못하면 모름지기 중앙의 관직을 사양하고 낮은 자리를 구하여 굶주림만 면할 것이다. 비록 먹기 위한 벼슬을 하더라도 마땅히 청렴하고 부지런하게 공부를 받들어 직무를 다 할 것이요, 놀고서 먹기만 하지 못할 것이다.

                                                                                              <감사합니다.>

     율곡이이로 이동    학교모범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