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독 서 장 (讀 書 章)

        독서장=공부하는 글

<독서가 모든 행위에 앞섬을 역설하고 독서 방법과 독서의 순위를 일일이 예를 들어 논술 하였다.>

배우는 사람은 항상 마음을 간직하여 사물의 이기는 바-사물에 지는 바-가 되지 않게 하고 반드시 이치를 깊이연구하여 선을 밝힌 연후에야 당연히 행할 길이 밝게 앞에 나타나서 가히 진보할 수 있다. 그러므로 도에 들어가기는 이치를 깊이연구하는 것은 책을 읽는 것보다 더 먼저가 아니니 마음 쓴 자취와 선의 본받을 만한 것과 악의 경계할 것이 모두 다 책에 있는 때문이다.

무릇 독서하는 사람은 반드시 똑바로 앉아서 삼가 공경하며, 경건히 책을 대하되 마음을 한 곳에 모으고 뜻을 명백히 하고, 정신을 모아 생각하고, 익숙하도록 연구하여 그 의미를 깊이 이해하되 구절마다 반드시 실천할 방법을 구할 것이다. 만약 입으로만 읽고 마음으로 체득하지 못하고 몸으로 행하지 못하면 글은 글대로 나는 나대로 이니 무슨 이익이 있으리 오.

먼저 소학을 읽어서 「부모를 섬김과 형을 공경함과 스승을 높임과 임금에게 충성함과 어른을 공경함과 벗을 사귐」의 도리를 일일이 자세하게 익혀서 행할 것이요.

다음엔 대학과 혹문을 읽어서 「사물의 이치를 연구하고, 마음을 올바르게 하며, 몸을 닦고, 사람을 다스리는」도리를 일일이 참답게 알아 실천할 것이요.

다음에 논어를 읽어서 「인을 구하고, 자신을 위한 학문의 근본을 찾아 몸에 배도록 길러내는 공부에 정신을 모아 생각하고 깊이 몸소 얻을 것이요.

다음엔 맹자를 읽어서 「의리를 명백하게 따지고 보통 사람으로서의 욕심을 막고 하늘 이치를 보존하는」말에 일일이 밝게 살펴 이 하늘 이치를 넓혀 가득히 채워서 완전하게 하여야 할 것이요.

다음엔 중용을 읽어서 「타고난 성질과 심정의 덕과 미루어 이루는 공과 만물이 모두가 그 위치에 만족하고 충분히 길러지는 신비한 묘한 이치」를 일일이 음미하여, 얻음이 있을 것이요.

다음엔 시경을 읽어서「타고난 성질과 심정의 그릇됨과 올바름과 선악이 표창과 경계함」에 일일이 연구하여 요령을 알고 감동하여 분발하고 징계할 것이요.

다음에는 예경을 읽어서「하늘의 이치에 알맞게 갖춤과 사람의 지켜야 할 법칙의 정해진 법도」를 일일이 강구하면 서는 바가 있을 것이요.

다음엔 역경을 읽어서「길흉, 존망, 진퇴성쇠하는 낌새」를 일일이 관찰, 음미하여 깊이연구할 것이요.

 다음에 춘추를 읽어서 「착한 것을 상주고 악한 것을 벌하여 어떤 이는 억누르고 어떤 이는 드높혀 주어 조종하는 은근한 말과 심오한 뜻을 하나하나 정밀이 연구하여 간절히 깨달을 것이다.

위의 오서와 오경을 계속해서 숙독하여 이해하기를 마지아니하면 문득 의리가 날로 밝아질 것이요. 송나라 성현의 저술한 근사록, 가례, 심경, 이정전서, 주자대전, 주자여류와 기타 성리 학설을 마땅히 간간히 정독하여 의리로 하여금 항상 내 마음에 젖고 주입시켜 끊임없이 얻고 남은 정력으로는 역사책을 읽어서
고금의 사변을 통달하여 식견을 기를 것이요, 만일에라도 다른 잡류의 옳지 못한 글은 잠깐이라도 보지 말 것이다.

무릇 독서하는 데는 반드시 한 책을 숙독하여 뜻을 다 알아서 꿰뚫어 의심되는 것이 없는 연후에 다른 책을 다시 읽는 것이요. 많이 읽기에 힘써서 바쁘게 넘기지 말 것이다.

<감사합니다.>

     율곡이이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