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상 제 장 (喪 制 章)

          상 제 장=상중에 하는 모든 예절을 쓴 글

<상제에 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주목할 것은 자신의 일신이 감당할 수 있는 한 상제를 실천할 것을 밝힌 점이며, 이는 현대적 사고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상사예법은 주문공의 가례에 의하여야 하되, 만일 의심 나고 모를 것이 있으면 선생, 어른가운데 예를 아는 곳에 질문하여 반드시 예대로 다하는 것이 옳으리라.

죽은 이의 혼을 부를 때에는 세속의 관례대로 반드시 이름을 부르는데, 이것은 예가 아니다. 젊은이에게는 이름을 불러도 되지마는 어른에게는 이름은 부를 수 없으니 살아 계셨을 적에 부르던 대로 이르는 것이 옳다(더구나 부인들에게는 이름을 불러서는 마땅치 않다.)

어머니의 상사에 아버지가 계시면 아버지가 상주가 되어 모든 축문은 지아비가 지어미에게 고하는 것이 전례이다.

부모가 돌아 가시면 본 아내와 첩과 며느리와 여자는 모두 머리를 풀며 남자는 머리를 풀고 옷깃을 제치고 버선을 벗을 것이요,「소렴 후에 남자는 소매를 벗고 괄발 하고 부인은 복쌍투를 쪽 진다.」만약 남에게 양자 가된 아들이나 시집간 딸은 머리도 풀지 않고 버선도 벗지 않는다.(남자는 갓을 벗는다.)

시체가 방에 있어 빈하기 전에 남녀가 시체 곁에 있을 때에는 순위가 남을 상으로 하니 시체의 머리가 남에 있기 때문이요, 빈한 후에는 여자는 전과 같이 이 당상에서 남을 상으로 하고 남자는 계하에서 북을 상으로 할 것이니, 빈이 북에 있는 때문이요, 발인할 때에는 남녀의 순위가 남을 상으로 삼을 것이니, 영구의 계신 곳을 상으로 삼는 때문이다. 때를 따라 위치를 바꾸는 것도 다 예가 있느니라.

지금 사람들이 흔히 예를 모르고 매양 조객이 위문할 적에 전혀 기동하지 않고 엎드리기만 하니 이는 예가 아니다. 조객이 영전에 절하고 나오 거던 상주도 상좌에서 나와서 조객에게 재배하고 곡할 것이니라 (조객도 마땅히 답례할 것이다.)

최질은 질병과 일할 때가 아니면 벗지 말 것이다.

가례에 부모상에는 성복하는 날에 비로소 죽을 먹고 졸곡하는 날에 비로소 거친 밥을 먹고(현미로 지은 밥을 말함) 물을 마시고(국을 먹지 않는다.)채소와 과일도 먹지 않다가 소상 후에 비로소 채소와 과일을 먹어라 하였다. (국도 먹을 수 있다.) 예문이 이와 같으니 질병이 있지 않거든 마땅히 예문대로 할 것이다.

어떤 이는 예에 지나쳐서 삼년 토록 죽만 먹는 이가 있으니 만일 효성이 남보다 뛰어나서 조금도 억지로 하는 생각이 없다면 비록 예에 지나쳐도 오히려 가하지 만은 만일 효성이 지극 하지도 못하면서 억지로 예에 넘친다면 이는 자기를 속이고 부모를 속이는 것이니 마땅히 경계할 것이니라.

지금 예를 아는 집안에서 흔히 장사 후에 반흔하나니, 이것이 정말 바른 예이기는 하나, 다만 세속 사람들이 잘못 흉내 내어서 시묘 살이 하는 풍속을 폐지하고 반흔한 뒤에는 각각 제집에 돌아와서 남녀가 한방에 거처하나니. 예법이 파괴된 것이 심히 한심스럽다.

부모상을 당한 사람이 스스로 헤아려서 일일이 예문대로 하여도 조금도 부족이 없을 자신이 있거든 예대로 반흔하고 혹 그렇지 못하면 옛 풍속대로 시묘 살이 하는 것이 옳으니라.

부모상에 성복 전에 울음이 입에서 끊이지 아니하며(기진하면 비복으로 대곡 시켰다.) 장사 전에는 곡하는 것이 일정한 시간이 없어 슬픔에 달하면 울고, 졸곡 후에는 아침 저녁에만 곡한다. 예문이 대개 이와 같으나 만약 효자의 정이 지극하면 곡하는 것이 어찌 정한 수가 있으랴. 무릇 상사에는 애통이 부족하고 예절이 도리어 남음이 있도록 과분한 것보다는 차라리 예절이 부족하고 애통이 남음이 있는 것이 나으니 상사에는 애통함과 공경함을 다 하는 데에 불과 하니라.

증자의 말씀에 「사람은 자기 힘을 다한 적이 없었다고 하더라도 부모상을 당해서는 반드시 자기 힘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하였으니 최후를 보냄은 부모 섬기기의 큰 절개이다. 여기에 정성을 쏟지 않으면 어디에 정성을 쏟겠는가? 옛적에 소련 대련이 거상을 잘하여 삼일 동안 게으르지 아니하였으며, 삼월동안 늦추지 아니하였으며, 기 년 동안 슬퍼하며, 삼 년 동안 근심하였으니 이것이 거상하는 법이다. 효성이 지극한 사람은 힘쓰지 않아도 능히 이렇게 될 것이요, 만일 효성이 미치지 못하는 사람은 힘써 따르는 것이 옳으니라.

사람이 거상하는데 효성이 지극 하지 못하여 예대로 따르지 못함은 실로 도에 부족한 것이라 생각되나 간혹 자질이 좋으나 배우지 못한 사람은 예에 집착하는 것이 효도인줄만 알고 몸을 상하는 것이 바른길을 잃는다는 것은 알지 못하여 지나치게 슬퍼해서 몸이 쇠약해져 병에 이미 지치게 되어도 묵묵히 음식을 하는 법을 따르지 않아 생명을 버리는 데까지 이르는 사람도 있으니까 매우 가석한 일이다. 이러므로 몸이 쇠약해져서 목숨을 상하게 하는 것을 군자는 불효라 이른다.

무릇 복이 있는 친척의 상사에는 만약 다른 곳에서 부고를 받거든 위패를 차리고 곡하고 망약 분상 하거든 집에 이르러 곧 성복하고 만약 분상 하지 못하면 4일만에 성복하고 만약 재최의 복중이면 성복전 3일중에 아침저녁으로 위패를 만들고 모여 곡할 것이다.(재최로서 대공에 떨어진 사람도 같다.)

스승이나 벗의 의리가 무거운 사람과 친척의 복이 없더라도 정이 두터운 사람과 서로 알아 교분이 친밀한 사람은 다 부고를 받은 날에 만일 길이 멀어 가볼 수 없으면 위패를 만들고 곡하고 스승은 정의에 깊고 얕음을 따라서 혹 심상으로 3년 혹 기년 혹9월 혹5월 혹3월이요, 벗은 비록 가장 무거워도 3월은 넘지 않으리라. 만약 스승의 상에 3년, 기년을 하고져 하는 사람이 분상하지 못하면 아침 저녁으로 위패를 차리고 곡하여야 하되 4일에 그친다.(4일되는 아침에 그치고 만약 정이 무거우면 이에 한정하지 않는다.)

무릇 복을 당한 사람은 매월 삭일에 위패를 설정하고 그 복을 입은 사람이 모여 곡하고 (스승이나 벗은 복을 입지 않아도 같다.)월수가 다 차면 다음날 삭일에 그 복을 입은 사람이 모여 곡하고 치우는데 그 중간에는 슬픔이 복받치면 곡할 것이다.

무릇 대공 이상의 상사에는 장례 전에 까닭없이 드나들지 말며, 또한 남의 상사에 조상하지도 말며, 항상 상사를 돋보며 예를 강구하기를 일삼을 것이다.  

◁낱말 해석▷
   大功(대공)=상복의 하나 服期는 아홉 달.          心喪(심상)=제자가 스승의 상에 服함.
                                                                                                                             <감사합니다.>

    율곡이이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