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거 가 장 (居 家 章)

         거 가 장=가정생활 사항을 쓴 글

<일상생활에 필요한 모든 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기근을 면하는 한 부정한 짓을 하지 말도록 역설하고 있다.>

무릇 집에 거처하는 데는 예법을 삼가 지켜야 하니 처자와 집사람들을 거느리며 직책을 나누고 일을 주어 일을 다하게 하고 재물을 아껴 써서 수입을 헤아려서 지출하여 집 재산이 있고 없는데 맞게 윗사람, 아랫사람의 의식과 길흉의 행사비용에 쓰되 다 등분있고 균일케 하지 않으면 안되니 긴요치 않은 용돈은 줄이고 사치를 금하여 항상 조금씩 남겨두어 불의의 일에 염려하지 않도록 준비해야 하느니라.

관혼의 제도는 가례에 의하여야 하고, 구차스럽게 세상풍속을 따라서는 안된다.

형제는 부모의 끼쳐주신 몸을 함께 받아 나와는 한 몸과 같으니 서로 보기를 피아의 간격이 없이 하여야 할 것이요, 음식 의복이 있고 없음 이 다 함께 해야 할지니 설사 형이 굶주리고 아우가 배부르거나, 아우는 춥게 지내고, 형은 따뜻하게 지낸다면 이는 한 몸 가운데 한 부분은 병들고 한 부분은 건강한 것이라. 마음과 몸이 어찌 한쪽만 편안하다 하겠는가? 전체가 편안해야지 편안하다고 할 수 있지 않은가?

오늘날 형제간에 서로 사랑하지 않는 것은 다 부모를 사랑하지 않는 까닭이다. 만약 부모를 사랑하는 마음이 있다면 어찌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형제가 만약 착하지 못한 행동을 하면 정성을 들이고 성심껏 타일러서 차차 이치를 깨우치게 하여 기어이 감동하여 깨닫게 할 것이요, 급히 하여 노한 얼굴을 하거나 말을 거슬리게 하여 화목을 잃어서는 안될 것이다.

지금 학자들이 밖에서는 비록 긍지를 가지나 안에서는 독실성이 적어 부부간에 서로 흉허물없이 희롱하지 않고, 능히 서로 종경하는 사람이 심히 적다.

이러면서 몸을 닦고 집안을 바르게 하려고 하니 또한 어렵지 아니한가? 반드시 지아비(남편)는 화기있고 의리로 의거하고 지어미는 순하고 올바름으로서 받들어 부부의 사이가 예의에 어긋남이 없이 한 후에 종전에 너무 가까이 하다가 일조에 갑자기 서로 공경하면 어려우니 모름지기 아내와 서로 삼가 근신하면서 반드시 이전의 습관을 버리고 차차 예의에 들어가게 할 것이다. 아내는 내가 하는 말과 몸가짐이 한결같이 바른 것을 보면 반드시 차차 서로 믿게 되고 순종할 것이다.

자식을 낳게 되면 조금이라도 알음이 있을 때부터 착하므로 지도하여야 하니 만일 어려서 가르치지 못하다가 이미 장성해지면 그른 일에 습관되고 방심되어 가르치기가 심히 어렵다.

가르치는 순서는 마땅히 소학에 의하여야 한다. 무릇 한 가정 안에 예법이 흥행하고 책과 필묵 이외에 다른 잡기가 없으면 자제들도 역시 학문을 버리고 밖으로 달려나갈 염려가 없느니라.

형제의 자식도 오히려 내 자식이니 사랑하고 가르치기를 마땅히 균일하게 하여 가볍고 무겁다거나 두텁고 얇은 생각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하인들은 나의 괴로움을 대신하는 것이니 은혜를 먼저하고 위험을 뒤로 해야 그 마음을 얻을 것이니, 임금이 백성에게 하는 것과 주인이 하인에게 하는 것이 그 이치는 한가지니라.임금이 백성을 구제하지 않으면 백성을 주제하지 않으면 백성은 흩어질 것이요, 백성이 흩어지면 나라가 망하고 주인이 하인을 구제하지 않으면 하인은 흩어지니 하인이 흩어지면 가산이 패망하는 것은 반드시 이르는 정한 이치다.

하인에게는 모름지기 배고픔과 추움을 마음 아파 하여 옷과 식량을 주어 제 맡은 바를 다하게 하고 과오나 나쁜 점이 있거든 먼저 부지런히 가르쳐서 고치게 하고 가르쳐서 고쳐지지 않은 후에 엄벌을 하되 그 마음으로 하여금 주인의 엄벌이 가르치기 위한 것이요, 미워하는 까닭이 아님을 알게 한 후에 마음을 고칠
수 있을 것이다.

집을 다스리는 데에는 예법으로써 해야 함으로 안과 밖을 분별하여 비록 하인이라도 남녀가 한 곳에 거처할 수 없으니 남자 하인은 시키는 일이 아니면 함부로 안에 들어올 수 없고 계집 하인은 다 일정한 지아비가 있어 음란하지 못하게 하고, 만약 음란한 것이 그치지 않는 자는 축출하여 달리 있게 하여 가풍을 더럽히지 않도록 하여야 하니라.

하인은 서로 화목하여야 하고 싸우거나 시끄럽게 하는 자가 있으면 벌을 주어 금지해야 하느니라.

군자는 도를 걱정하고 가난함을 걱정해서는 안되니, 다만 집이 가난하여 살아갈 수 없어서 비록 궁한 것은 구할 계책을 생각하더라도 굶주림과 추움을 면할 뿐이요, 풍족하게 쌓아 둘 생각을 하지 말 것이며, 또한 세상의 비루한 일을 마음속에 두지 말 것이다.

옛날에 숨어서 사는 사람을 중에 짚신을 삼아(짜서 만듬)먹고 사는 사람도 있고, 나무하고 고기 잡아 먹고 사는 사람도 있었으니 이들은 부귀에 그 마음을 움직이지 않았기 때문에 능히 이처럼 편안하였으니라.

만일 이해를 헤아리고 빈부를 헤아리는 생각이 있다면 마음 씀에 해롭지 아니할까? 학자는 모름지기 부귀를 가벼이 여기고 빈 천을 지키겠다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

집이 가난하면 가난에 시달리게 되어 그 지키는 바를 잃는 사람이 많다. 학자는 정히 이것을(이럴수록) 공부에 힘써야 한다. 옛사람이 말하기를 「궁하면, 그 하지 않는 것을 보고 가난하면 그 취하지 않은 것을
보라.」하였으며, 공자의 말씀대로 「소인은 궁하면 죄를 범한다.」고 말하셨으니, 만약 가난에 움직여 의를 행하지 못하면 학문하여 무엇에 쓰며, 무엇을 할 것 인가?

무릇 사양하고 받고 취하고 주는 데에는 반드시 의와 불의를 골돌히 생각하여 의면 취하고, 불의면 취하지 말아서 털끝만큼도 헡으로 넘겨서는 안되느니라.

친구간에는 서로 재물이 통하는 의리가 있으니, 주는 것은 받지마는 다만 내가 부족하지 않을 때 주는 쌀이나 포백은 받을 수 없다. 그밖에 아는 사람에게서는 명목있는 선물만 받고 명목없는 것은 받을 수 없다. 이른바 명목이 있다는 것은 상사의 부의나 전별 금이나 혼사의 부조나 굶을 때 주선해 주는 것, 따위를 이른다. 만약 크게 악한 사람으로 마음속으로 비겁 하고, 싫은 사람이 주는 선물은 비록 명목이 있더라도 받으면 마음이 불안할 것이니, 마음이 불안한 것을 억지로 받을 수는 없다. 맹자의 말씀에
 「자기가 하지 않은 것을 남에게 시키지 말고, 자기가 원하지 않은 것을 남에게 원하도록 시키지 말 것이다.」하셨으니 이렇게 하는 것이 의리를 해하는 방법이다.

중국에서는 각 읍 수령에 판공비가 있으므로 그 여유를 미루어 다른 사람이 위급할 때 도울 수 있지만, 우리 나라 수령은 별도로 판공비가 없고, 다만 나라 곡식으로 일상의 용도에 응하므로, 만일 사사로이 남에게 주면 조금이라도 막론하고 다 죄가 되고, 심하면 옳지 못하게 얻은 재물을 탐한 죄로 다스린다. 받은 사람 또한 그러니 선비로서 수령의 주는 것을 받으면 이것은 금지한 법령을 범한 것이다.

옛날 사람이 국경에 들어 오면서 금지한 법령이 무엇인가? 하고 묻는다 하였으니, 그 나라에 사는 사람이 어찌 금지한 법령을 위반하겠는가? 수령의 주는 것은 받기 어려우니 만약 사사로이 나라 창고 쌀을 주거던 친하고, 친하지 않고, 명목이 있고, 없고 간에 물건의 많고 적고 간 에 다 받을 수 없다.(만약 교분이 두터운 수령이 관청 안에 없더라도 사사재물이 있어 급할 때 주면 받을 수 있다.)
                                                                                                          <감사합니다.>

     율곡이이로 이동